Paul Lee, 사랑, 정, 그리고 용서, Palisades Park, 2008







사랑도 많았고

정도 많았지만

용서는 없었다


그래서 어제 얘기인게다.







'Monologue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#25 East Village Octopus  (0) 2010.08.25
#30 Williamsburg, Raining  (0) 2010.08.24
#34 사랑, 정, 그리고 용서  (0) 2009.01.22
#32 University Diner  (0) 2008.12.25
#26 Hibernation  (1) 2008.11.26
#24 Sockets  (0) 2008.11.23
by|nibble001


티스토리 툴바